artncompany

2017

R.MUTT1917 서초

알.뮤트1917 서초점은

예술이 있는 동네의 작은 사랑방으로

따뜻한 햇살이 늘 내려쪼이며

50년대식 빨간 벽돌이 보이는 아름다운 공간으로 탄생되었다.

다양한 동아리활동에서부터 정치인들의 북싸인회까지

작가들의 쉼터이자

동네의 숨어있는 보물같은 아지트가 될 수 있는 공간이다.

 

 

복합문화공간 R.MUTT1917 현대백화점

R.MUTT1917 현대백화점

알뮤트 1917 현대백화점은

'4대 공예 아트페어' 라는 브랜드를 탄생시켰다.

백화점이라는 아주 상업적인 공간에서

일년에 두번씩 아트페어를 함으로써 상업적인 제품들과

작품이 어우러지게 만든 계기를 제공하게 되었다.

전층을 전시장으로 만든다던지.

특정 공간에서 늘 작품 전시가 이루어지게 한다던지.

아트앤컴퍼니만이 할 수 있었던 예술 전약이었다.

(소)통! (소)통! (소)통! 전 하러 평창가자!

(소)통! (소)통! (소)통! 전 하러 평창가자!

평창동계올림픽은 국민의 열망을 담아 삼수까지 하며 이루어 낸 결과물로서  반드시 성공해야한다는 각오로  작가,갤러리,미술관 ,빅물곤,개인들이 뭉쳐서 작은  힘을 보태는 전시를 만들어 ‘(소)통 !(소)통! (소)통!전 하러 평창가자’라는 슬로건으로 전국 릴레이전을  하고있다.. 우리는   한국은 물론 국제사회에까지 우리나라의  작품성 있는 작가들의 작품을 알리는 일을 함과 동시에 일반인들과 소통을 하기위한  예술적수단이  되기를 원한다. .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기원하며 시작했던 1차 전시 “35개의 방”이라는 주제로 양평리조트에서 35명의 작가들이 참여하는 전시를 함께 함으로 많은 호응을 불러 일으켰고,. 제2차 전시는 10월 13일부터  강동구와 함께하는 제22회 강동선사문화축제 중 암사선사유적지와 태권V박물관에서 20여명의 조각가들이 참여하는 선사조각제를 진행하고중이다.

35개의방전

35개의 "방(訪)" 전 2017

Cheer Up!!!
(소)!(소)통!!(소)!!!하러 평창가자~

평창동계올림픽 의 성공을 기원하며

 

모든 국민의  관심도가 떨어진 평창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관심도를 높이기 위하여 작가, 갤러리, 미술관, 박물관들이 작은 힘을 모아 전시 하나씩을 기부하면서 전국릴레이전시를 해나간다. 그 첫번째로 양평의 젊은 작가들이 힘을 모아 이 전시를 기부하게 되었다.

곽훈

2017

평론

곽훈은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화가다. 곽훈의 작품에서 그의 정신과 신체의 움직임에 의해 화면에 그어진 붓터치 하나하나는 다양한 힘과 속도와 방향성을 지니고 무한대한 우주의 도처에서 진동하는 气의 움직임을 상징하고 있다.


가까이에서 보면 혼돈으로 뒤섞인 것 같은 그의 그림이 거리를 두고 멀어질수록 일정한 질서와 조화에 의해 독특한 긴장감을 형성하는 것은 마치 카오스로서의 우주가 보다 광활한 눈으로 조망하면 보이지 않는 질서와 조화에 의해 움직이는 긴장된 생성의 장(場)인 것과 유사하다.


곽훈은 주의깊게 자연의 사물들을 바라보고 선택한다. 그의 응시에 의해 사물은 비로소 일상(日常)의 먼지를 털고 신비로운 암호처럼 빛나는 것이다. 그 암호는 나와 무한한 우주를 연결하는 영혼의 다리(bridge)이다. 따라서 곽훈의 그림에 있어서 타성에 젖은 사물의 피상적 형태는 중요한게 아니다.

차종례

Expose exposed130715, 161x241x15cm,  wood(whitw birch plywood) 2013

평론

차종례의 작업은 자신이 알고 있는 “나”가 아닌, “또다른 나”를 조우하는 과정이다.
그것은 불타가 말하는 “참된 나”를 찾는 과정일 것이며 작가가 수행하는 작업의 궁극적 목적일 것이다.
그의 작업은 주위 다른 누군가로부터 어떤 힘을 빌려 전개하는 것이 아니라,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자율의지를 따라 적극적으로 몸과 맘을 움직여 깨닫고 걷잡는, “참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