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정광식

정광식

 평론

그의 작품을 보면서 자연현상이 만들어낸 풍경을 떠올릴 수 있다. 그의 작품 자체가 풍경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만약 판석의 표면을 채색하지 않았다면 사람이 만들어놓은 도시의 풍경이 아니라 자연에 생성된 태초의 풍경을 떠올리게 만들 것이다. 그런가 하면 그라인더로 긁어낸 판석은 비록 패인 곳의 깊이가 조금씩 다르다 하더라도 두께가 일정하기 때문에 마티에르가 풍부한 추상회화, 즉 추상표현주의나 앵포르멜 회화와도 연결할 수 있을 것이다.

실제로 그의 작업은 돌의 표면을 긁어낸 자국이 뚜렷하게 남아있는 추상으로부터 풍경으로 발전했다. 추상작업의 경우 가장자리가 뾰족하게 튀어나온 무수하게 많은 부분들로 구성된 입방체이지만 텍스추어가 덩어리를 압도하는 특징이 있다. 이런 추상작업을 추구하던 그가 풍경이 있는 조각으로 방향을 선회함으로써 그는 회화적 조각이란 세계로 들어선 것이다.

-최태만(미술평론가)-

안종연

안종연 작가

 평론

안종연 작가의 매력은 다양한 매체의 활용에 따른 새로운 조형적 체험을 관객에게 제공한다는 점이다. 하얀 유리구슬들의 합창, 그것은 유리구슬 안에 LED 장치를 부착시켜 오묘한 빛을 자아낸다. 작가의 특허 기술이다. 다채로운 빛은 곧 <빛의 영혼>이다.

화려한 만화경 작업은 또 다른 만다라의 세계, 이 같은 빛의 작업을 통해 작가는 존재와 비존재 그러니까 생성과 소멸의 의미를 환기시키고자 한다.

나는 아부다비 전시를 두고 이런 표현을 내보인 적 있다. 안종연은 평면 유화작업으로부터 거대한 스테인리스 조형작업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활동상을 보였다. 그의 작업은 알루미늄 판의 점묘(點描) 그림, 액체 에폭시 작업, 레틴쿨러 작업 등, 실로 다양하다.

이윤복

이윤복

평론

이윤복의 작품은 중력의 지배를 받으며 바닥 위에 바로 서 있음에도 불구하고
표면에 반사되는 이 거울효과 때문에 중량이 거의 제거된 투명한 풍선처럼 보이기도 한다.

게다가 작품 앞에 서면 표면의 특이한 울퉁불퉁함으로 말미암아 반영된 대상은 그 굴곡을 따라 일그러지거나 함몰과 돌출을 반복한다.
그것은 분명 낯선 경험이고, 그의 제작방법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요인이다.

 

미술평론가 최태만

안종대

안종대

 평론

프랑스에서 10년 이상 작업을 하고 있는 이들은 한국과 프랑스 사이의 경계인으로서 갖는
정체성과 존재성을 시간이란 스펙트럼을 통해 펼쳐보인다.
안종대는 여러 겹의 종이를 오랜 시간 같은 장소에 둬 겹친 부분들의 색상과 형태의 변형을 보여주는 작품을 냈다.
시간이 흐름에 따라 변해가는 물질의 모습을 통해 존재의 원형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오래된 물질의 흔적들이 드러난 광목천으로 만든 작품도 있다.
광목천 위에는 무작위로 그린 선,부착된 못과 못을 떼어낸 남은 녹슨 흔적,녹물의 번짐,곰팡이 쓴 자국들이 시간의 자취를 보여준다.
주로 5~10년 전 제작된 작품에는 이처럼 시간에 노출돼 바래져가는 무늬들이 많다.
그 무늬는 마지막에 사라지는 육체를 떠올리게 만든다는 점에서 삶의 무늬로 치환된다.

배동환

배동환

 평론

어떤 것의 풍경이 되는 힘. 그는 '아무 것도 아닌 것의 광경'이 됨으로써 '무엇의 광경'이 되는, 사물들의 껍질을 벗겨내는 작업으로서의 풍경을 꿈꾸고 있는 것이다.

이는 대자연의 원초성으로 끝없이 귀납 시키는 역 시간적인 진행방향이라 할 수 있다. 그것은 정체성에 대한 가혹한 해체에까지 육박해 들어간다.

-박응주 (예술학)-

 

박희숙

박희숙, 유화 1

 평론

지구를 구성하는 작은 구성원, 집, 그 다정한 이름. 다정하게 모여 있는 집을 소재로 작품 활동을 하는 박희숙은
 캔버스의 은은하면서 부드러운 아우라를 닮은 여린 소녀이다. 이런 작가의 따뜻한 심성이 집이라는 소재의 주인이 되었다.
인생의 한 반복된 패턴에 대한 성찰과 삶의 고단함을 달래주는 유일한 장소인 집은 인간에게 가장 따뜻한 공간이 아닐 수 없다.
작가에게 집은 단순히 자연의 모사가 아니다.
그것은 자신의 삶을 표현하는 또 다른 이름이자 우주를 이해하는 언어이다.
늘 그 자리에 당연히 있어야 하는 그 공간에 대한 생명력을 시각화하는 작업. 그것은 삶의 깊이를 드러내는 과정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