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종례

차종례

Expose exposed130715, 161x241x15cm,  wood(whitw birch plywood) 2013

평론

차종례의 작업은 자신이 알고 있는 “나”가 아닌, “또다른 나”를 조우하는 과정이다.
그것은 불타가 말하는 “참된 나”를 찾는 과정일 것이며 작가가 수행하는 작업의 궁극적 목적일 것이다.
그의 작업은 주위 다른 누군가로부터 어떤 힘을 빌려 전개하는 것이 아니라,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자율의지를 따라 적극적으로 몸과 맘을 움직여 깨닫고 걷잡는, “참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