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뮤트 1917

김영원

김영원

 평론

시리즈 작업인 <그림자의 그림자>는 단순한 물리적 현상 이상의 영혼, 정신, 호흡, 숨결 등 비가시적 실체의 메타포이며, 무의식적 자기에 대한 상징성을 갖는다. 자아나 인간성이 배제된 그림자들은 현상만 좇아 그 안에서 또 다른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데, 이러한 배면에는 비실재감의 사유가 포함되어 있다.

형상의 절편과 절편은 원래 하나의 몸에서 분리되어 나온 것이랑 점에서 주체와 그 주체로부터 분리된 그림자, 분신, 아바타와의 유기적인 관계를 효과적으로 암시해준다. 또한 단면과 단면이 배열되고 배치되는 양상에 따라서 어떤 것은 주체이고 그림자인지, 어떤 것이 모본이고, 사본인지에 대한 구분이 모호해지고 그 경계가 흐릿해 진다.

결국은 인간의 실존과 생존의 문제가 다르지 않음을 상징하며, 소멸하는 시간현상을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이러한 공간은 비어 있으면서 채워져 있는 허와 공이 가시화된 형상인 것이다.

이윤복

이윤복

평론

이윤복의 작품은 중력의 지배를 받으며 바닥 위에 바로 서 있음에도 불구하고
표면에 반사되는 이 거울효과 때문에 중량이 거의 제거된 투명한 풍선처럼 보이기도 한다.

게다가 작품 앞에 서면 표면의 특이한 울퉁불퉁함으로 말미암아 반영된 대상은 그 굴곡을 따라 일그러지거나 함몰과 돌출을 반복한다.
그것은 분명 낯선 경험이고, 그의 제작방법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요인이다.

 

미술평론가 최태만

김영자

2017

 평론

그녀의 그림은 한 화면 속에서 잘 엮어져 보는 이로 하여금 환상적이고 꿈속 풍경같은 동화속의 이야기에 나오는 주인공이 되게한다.
우리는 그녀의 여행담을 듣지 않아도 그림속의 건물과 풍경에서 그 여행일지를 알 수 있다.
또한 먼 여행의 추억과 기억들이 어떠했는지 그녀의 화폭에서 묻어나는 기념품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어쩌면 여러분들도 그녀의 그림을 보면서 어린시절 꿈꿔 왔던 낯선 동화의 거리 풍경을 꿈 속에서 만날 수 있으리라.
이것이 그녀의 그림이 우리에게주는 행복이다. 

-김종근(미술평론가)-     

이후창

이후창 작가

 평론

이후창 조각가의 작품은 인간 내면의 사유에 관한 이야기이다.
조각재료로서 유리를 사용함으로서 불투명한 재질의 볼륨감과는 다른 투명성과 굴절에 의해 오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후창 조각가는 유리물성이 이중적이라고 설명한다.
고체와 액체의 물성을 간직하고 있으며, 투명함과 불투명함을 동시에 지니는 점이 그러하다.
이러한 이중적인 물성 고유의 특색은 인간 내면과도 닮아있다.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속은 모른다”는 속담처럼
복잡하고 미묘한 인간 내면을 유리 물성을 통해 조각작품으로 승화하고 있다.

주라영, 노재림 전시회

주라영, 노재림 초대전

주라영, 노재림 초대전

작가 ▶ 노 재 림, 주 라 영

일정 ▶ 2016.6.8~6.30

장소 ▶복합문화공간  알뮤트1917 서초30th